74: 쑥쓰럽고 자신감이 없는 사람을 위한 “상황영어” Jiyeon Lee

[smart_track_player url=”http://traffic.libsyn.com/englishwang/74_Jiyeon.mp3″ title=”쑥쓰럽고 자신감이 없는 사람을 위한 “상황영어”” artist=”Jiyeon Lee” download=”false” social=”true” social_twitter=”true” social_facebook=”true” social_email=”true” ]

학부에서 심리학을 전공하고, 교육을 설계하는 일에 매력을 느껴 현재 교육공학 석사과정에 재학 중인 대학원생입니다. 다양한 사람들과 대화하고 저의 생각을 표현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따라서 다양한 언어를 배워서 더 많은 사람들과 소통하고 싶습니다. 생활 속에서 영어를 접하기 위해 한창 미드덕후로 살다가, 요즘에는 일본어에 흥미를 느껴서 아무도 안보는 방에서 혼자 중얼중얼 일본어 문장을 만들어서 연습하고 있습니다. 언제 어디서 어떤 일이 벌어질 지 모르는 예측불허의 세상에서 살고 있기 때문에 상상력을 발휘해서 혼자 ‘시뮬레이션’을 해보는 것은 어느 상황에서도 도움이 된다고 믿고 있습니다.

74-1

주변 친구들에게 외국인과 영어로 대화하는 것이 왜 어렵게 느껴지는지 물어보면, ‘부끄러워서’, ‘자신감이 없어서’, ‘내가 말한 문장이 틀릴까봐’라는 답변을 많이 듣습니다. 그리고, 용기를 내서 이 벽을 깨고 영어를 잘하게 된 사람들은 무조건 부끄러움을 무릅쓰고 부딪혀보라! 말 할 기회를 많이 만들어보라! 라고 조언합니다. 저는 영어로 말하기가 부끄럽고, 두렵고, 어려운 분들에게 반대로 용기내지 않아도 된다!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언어는 일상이기 때문에 내 마음이 가장 편안할 때 자연스럽게 자신의 생각을 표현하게 됩니다. 따라서 부끄러움을 억지로 참고 말하다보면 내 생각을 자연스럽게 이야기하지 못하고 자꾸 꾸며내서 이야기하게 될 수 있습니다.

74-2

저는 그래서 억지로 자신의 모습을 만들지 말고, 부끄러워서, 혹은 틀릴까봐 말이 안나온다면 머릿속으로 끊임없이 외국인과의 만남을 상상하면서 어떤 대화를 할 지에 대해 시뮬레이션 해보고, 문장을 만들어보고, 혼자 방에 있을 때 연기 하듯이 말해보는 방법을 추천하고 싶습니다. 그 시작은 아마 인사가 될 것입니다. 외국인과 눈이 마주친다면? 외국인이 나에게 “Hi!”라고 인사를 했다면, 혹은 “Could you help me?”라고 도움을 요청했다면? 그 다음에 나올 내 대사는 인사의 경우에는 “Hi!”가 될 것이고, 도움을 청할 땐, “Yes!”가 될 것입니다. 이런 식으로 머릿속으로 그 상황을 생생하게 그려보고 마치 영화의 대사 스크립트를 만들듯이 “나”라는 인물이 자연스럽게 내 생각을 표현할 수 있도록 문장을 만들어 나가는 연습을 한다면, 반드시! 내가 그 문장을 말할 상황이 언젠가는 옵니다. 그럼 그때 준비된 문장을 말할 수 있게 되고, 영어에 대한 자신감을 조금씩 얻게 되실 것입니다.

혼자 있을 때 계속해서 중얼중얼 문장을 만들어보세요. 어떤게 맞는 문법인지 헷갈리면 바로 스마트폰으로 검색해서 맞는 문법으로 문장을 만들어서 계속 연습해보는 겁니다. 부끄러워도 괜찮습니다. 두려워도 괜찮습니다. 틀리는게 두렵다면 완벽한 문장을 한 문장 말하는 것에서 부터 시작해서 한 문장, 한 문장씩 늘려갑시다. 내 방에서 혼자서 중얼거리는 건 누구의 시선도 신경쓸 필요가 없으니까요!

There are no comments y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