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9: 영어는 공부하는 것이 아닌 하나의 의사소통 Jihyun Hwang

 

평범하지만 평범하지않은 23살 황지현입니다! 편하게 빵지라고 부르셔도 됩니다! 어디서나 톡톡튀고 밝고 긍정의 끝판왕입니다!
자기가 싫어하는거는 절대 안하지만 좋아하는 것은 어떻게든 내 걸로 만들려는 뚝심으로
다들 이상적인 꿈에 산다하지만 나름 체계적인 계획아래 살아가는 중입니다!
하루하루가 다이나믹했던 호주생활을 잘 마치고 돌아와 현재는 전공공부를 하는중입니다!
또 어딘가로 떠나기 위해 항상 꿈꾸는 꿈 많고 욕심많은 여학생입니다!
매일이 시트콤같은 제 인생에 또 재밌는 기회주셔서 감사합니다!

KakaoTalk_20160720_230508100

영어를 ‘공부’하는 것이 아닌 하나의 ‘의사소통’이라고 생각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저도 호주를 가기전까지는 (영어에 흥미가 생겨 스스로 배우기 전까지는)
암기식 영어만을 해서 단계별로 쌓아가는 영어가 아닌 시험만을 위한, 점수만을 영어 공부를 했습니다.
be동사 do 동사가 뭔지도 모르면서 어려운 단어만 외우니 흥미가 생길리가 없죠?
재미있는 농담이나 내가 하루 지내왔던 얘기를 영어로 한마디 못하는데
어려운 토익영어나 시험영어를 공부하니 흥미조차도 생기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하지만 예비영어왕분들은 정말 영어라는 언어를 습득하시고 싶은 분들이기에 이 방송에 더 귀기울여 청취한다고 생각됩니다만,
그래도 내가 어떤 식의 영어를 추구했고 어떤 영어공부를 해왔는지 다시 한번 생각해보시는 시간이였으면 좋겠습니다!

KakaoTalk_20160720_230217836
난 정말 영어로 내 생각, 느낌, 감정을 표현하고 싶으신 예비영어왕분들은 제 이야기를 흥미롭게 들으시고 영어왕으로 거듭나시길
응원합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