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 영어는 나의 베스트프렌드 Sophie Gweon

저는 서른이 넘어 영어 말하기를 시작했지만 지금은 자유롭게 유창하게 영어를 할 수 있게 됐습니다. 영어 스피킹을 하기 전에는 영포자에 가까워서 겨우 예스, 노 정도만 말 할 수 있었고 영어가 너무 어려웠습니다. 그리고 서른 넘어서 시작해는데 영어 스피킹을 잘 할 수 있을까-하는 걱정도 많았지만 여기까지 즐겁게 공부하며 온 것 같네요. 영어를 시작하는데 있어서 늦은 나이란 없습니다. 이제와 생각해보면 저도 되게 일찍 …